“지루한 이야기는 싫어… 문장 짧게 쪼개 리듬 입혔죠”
내가 선택한 영화가 재미있을지 없을지 모르는데 두 시간이나 어떻게 앉아 있어요? 나 같은 사람도 읽을 수 있는 소설을 쓴 겁니다.
우주에 다녀온 한 남자가 기억을 더듬어 속물적인 현실과 타협할지...
그는 알 수 없는 이유로 우주인이 되어 우주로 떠나게 된다. 그저 모든 것을 지우고 다시 시작하기 위해. “난 매일 빙글빙글 돌며 무중력 상태를 경험했지...
지구 혹은 우리를 둘러싼 혼란스러운 현실을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다
어깨에 힘을 빼고 어떤 ‘폼’도 잡지 않으면서 빠르고 정확하게 대중미디어시대의 구조를 흥미로운 방식으로 성찰했다.
 
COPYRIGHT ⓒ SEGYE.com Contact Webmaster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자약관
세계닷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